사서추천도서

    • 저   자 : 리처드 도킨스 출판사 : 을유문화사 출간일 : 2018.10.20 “자기 복제자가 이 세상에서 자신을 유지해 가는 데 사용한 기술이나 책략이 점차 개량되는 데에 끝이 있었을까? 개량을 위한 시간은 충분했을 것이다. 장구한 세월은 도대체 어떤 기괴한 자기 보존 기관을 만들어 냈을까? 40억 년이란 세월 속에서 고대 자기 복제자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그들은 절멸하지 않았다. 그들은 과거 생존 기술의 명수가 아니었던가. 그러나 지금 바닷속을 유유히 떠다니는 자기 복제자를 찾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다. 그들은 이미 먼 옛날에 자유를 포기하고 말았기 때문이다. 오늘날 자기 복제자는 덜거덕거리는 거대한 로봇 속에서 바깥세상과 차단된 채 안전하게 집단으로 떼지어 살면서, 복잡한 간접 경로로 바깥세상과 의사소통하고 원격 조정기로 바깥세상을 조종한다. 그들은 당신 안에도 내 안에도 있다. 그들은 우리의 몸과 마음을 창조했다. 그리고 그들이 살아 있다는 사실이야말로 우리가 존재하는 궁극적인 이론적 근거이기도 하다. 자기 복제자는 기나긴 길을 지나 여기까지 왔다. 이제 그들은 유전자라는 이름으로 계속 나아갈 것이며, 우리는 그들의 생존 기계다.”(74-75쪽)
      • 추천자 서평
        • 저자는 이 책에서 “인간은 유전자의 꼭두각시”라고 선언한다. 인간이 “유전자에 미리 프로그램된 대로 먹고 살고 사랑하면서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전달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이 책은 생물학계를 비롯해 과학계를 뒤흔들었고, 이후 40년 동안 2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다. 이 책은 세계를 ‘인간’이라는 개체 단위나 ‘공동체’의 수준에서 바라보지 않고, ‘유전자’라는 단위에서 바라보도록 사람들의 관점을 뒤짚는다. “한 권의 책 때문에 인생관이 뒤바뀌는 경험”(최재천)을 선사하는 책! 읽기를 강권한다.
  • 목록
  • 담당부서 :
  • 전화번호 :
최종수정일 : 2017-04-05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quick

  • 이용안내
  • 대출조회/반납연기
  • 희망도서 신청
  • 작은도서관
  • 도서관견학신청
  • 전자도서관
  • 오디오북